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3.02.09 [11:33] 로그인 회원가입
사회 / 교육
교육
사건사고
핫뉴스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연 지사, ‘민생·기회·안전’에 중점을 둔 2023년 경기도 예산안 발표
김동연 경기도지사, 3일 경기도의회에서 2023년 본예산 시정연설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22/11/03 [12:19]

▲ 2023년 본예산 인포그래픽


[뉴스후=서규식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내년 경기도 예산안은 ‘민생’·‘기회’·‘안전’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기회수도 경기도를 위한 2023년도 예산 편성 방향을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3일 경기도의회 제365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중앙정부는 ‘건전재정’을 목표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업예산을 축소했다. 그러나 위기의 시대에는 평시와 다른 대응이 필요하다. 재정이 보다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2023년도 경기도 예산안은 ‘건전재정’이 아닌 ‘민생재정’에 중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생위기, 기회위기, 안전위기의 복합위기 상황에서 가장 먼저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어려운 상황에 처한 도민이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경기도의 의지를 담았다”며 “대표적인 사례로 중앙정부가 축소시킨 ‘노인 일자리’와 ‘국공립 어린이집’ 사업을 확대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런 복합위기 상황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협력”이라며 “여야정이 머리를 맞대고 도민을 위한 정책을 고민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내년도 예산안을 33조 7,790억 원 규모로 편성해 ‘민생’, ‘기회’, ‘안전’ 세 가지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입할 방침이다.

첫 번째, 도민 삶과 직결되는 ‘민생예산’으로는 주거, 교통, 일자리 분야에 집중한다. ▲1기·3기 신도시를 정비하고 서민들의 주거를 안정시키기 위해 7,957억 원 ▲GTX 등 광역교통 기반 확충을 위해 1조 6,271억 원 ▲스타트업 활성화 및 제조업 혁신 등 일자리 창출을 위해 2,437억 원을 편성했다.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예산 132억 원 ▲어르신들의 공공일자리 발굴 및 내실화 예산 2,246억 원 ▲지역화폐 등 민생위기 대응 예산 2,403억 원 등을 편성해 어린이, 어르신, 소상공인 등을 두텁게 지원하고자 한다.

두 번째, 기회수도 경기도를 만들기 위한 ‘기회예산’으로는 ▲기회사다리 ▲기회소득 ▲기회안전망 ▲기회발전소 ▲기회터전 등 5대 사업에 1조 531억 원을 새롭게 투입했다.

기회의 차이를 메꿀 수 있는 ‘기회사다리’를 제공하는데 1,463억 원을 편성했다. 청년에게 해외연수 등의 기회를 제공하는 ‘경기청년 사다리’와 ‘경기청년 갭이어’ 운영에 61억 원, ‘베이비부머 일할 기회 지원’ 사업 91억 원 등이다.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지만, 시장에서 보상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기회소득’으로 정당한 보상을 하기 위해 예술인 기회소득 66억 원, 장애인 기회소득 10억 원 등 547억 원을 편성했다.

아동·어르신·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기회안전망’ 예산으로 3,799억 원을 편성했다. 방과 후 초등돌봄시설 확대 264억 원, 어르신 공공일자리 발굴 및 내실화 2,246억 원, 발달장애 24시간 돌봄 535억 원 등이다.

기회생산 기반 구축을 위한 ‘기회발전소’ 예산 3,377억 원을 편성했다. 반도체·미래차 등 글로벌 첨단산업과 중기·스타트업 투자 육성을 위한 G-펀드 조성에 403억 원, 기후위기 대응과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RE100 선도 사업 24억 원, K-콘텐츠 확산 기반 구축 54억 원 등이다.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고 삶의 품격을 더하는 ‘기회터전’을 위해 1,345억 원을 편성했다. 옛 경기도청 부지의 사회혁신 복합단지 조성 사업에 20억 원, 사회적금융 전문기관·사회투자기금 조성에 100억 원을 편성했다.

세 번째, 안전한 일터와 일상환경 조성을 위한 ‘안전예산’은 전년도 대비 19.6% 대폭 증액된 1조 1,966억 원을 편성했다. ▲사회재난 대응 관련 사업장, 시설물, 도로교통 재난 예산 1,734억 원 ▲자연재난 대응 관련 풍수해, 산사태, 지진 예산 840억 원 ▲소방재난 예방 및 대응 관련 소방장비 보강 예산 874억 원 ▲재난안전 종합대책 관련 안전교육 및 안전취약계층 지원 예산 1,074억 원 등이다.

이밖에 ▲노동이 존중받고 안전한 노동환경을 만들기 위해 1,643억 원 ▲취약계층 및 청년·여성·노인 등 사회복지 예산에 14조 3,390억 원 ▲미세먼지 저감 등 깨끗한 환경을 위해 1조 6,623억 원을 편성했다. 아울러 성장잠재력이 큰 경기북부 발전과 더불어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도 2,376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앞서 도는 지난달 31일 2023년 예산안을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예산안은 경기도의회 각 소관 상임위와 예결위 심의를 거쳐 12월 12일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11/03 [12:19]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뉴스후 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28/대표기자 박상용 010-4284-8763/newswho.net@daum.net/경기북부: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본부장 서규식010-5116-6252/등록번호:경기아 50261 등록일 2011.8.8/ⓒ/발행편집인 장옥희/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서규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