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3.03.30 [21:43] 로그인 회원가입
정치
중앙정치
지방자치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덕희 고양특례시의원, “학교 앞 유해시설 10년째 그대로”
제271회 임시회, ‘양일초등학교 등교거부 사건’ 주제로 5분 소신 발언
 
서규식 기자 기사입력  2023/02/07 [14:12]

▲ 고덕희 고양특례시의원이 7일 고양시의회 제271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후=서규식 기자] 고양특례시의회 고덕희 의원(문화복지위원회, 국민의힘)이 7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1회 임시회에서 ‘식사동 유해시설 문제’를 강하게 지적했다.

고덕희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10년 전 양일초등학교 등교거부 사건을 기억하냐”며 질문을 던졌다.

식사동에 위치한 이 학교는 불과 100미터에서 350미터 거리에 대규모 건축폐기물처리장, 레미콘공장, 골재장 등 유해시설이 있다. 이 시설들로부터 시멘트 먼지, 소각 먼지, 유해가스, 비산 먼지 등이 발생하고 있어 아이들의 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급기야 2012년 2월 7일, 전교생 889명 중 403명이 등교를 거부하는 등 유해시설 이전 및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는 커졌다.

고 의원은 “‘석면·폐콘트리트 분진, 우리 아이 죽어간다’, ‘아이들의 폐가 굳어가고 있다’. 당시 거리로 나선 부모들은 이렇게 외쳤다”면서 “인근 견달마을은 전체 27가구 중 13가구에서 총 16명의 암환자 발생했다는 사실까지 더해져 주민들이 더 불안해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해시설이 바로 눈앞에 있는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아파트단지. 그 속에서 고통받는 시민들의 이야기는 연일 방송과 신문에 보도됐다”며 “건축폐기물 잔해 속 석면 발견, 불법조업, 시멘트 분진의 위험성도 추가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결국 주민들은 시는 물론 의회에도 민원을 제기했고, 시에는 다양한 대안을 제시했다.

고 의원은 “하지만 현장에 가 보니 10년 전 그때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유해시설 이전 계획이 무산된 이후 어떠한 진행도 없는 상태”라며 “고양시민의 건강에 직접 영향을 주는 비산먼지, 소음, 악취는 강 건너 불 구경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식사동 유해시설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않고서 ‘no 미세먼지 고양만들기’는 그저 한낱 공약에 불과하다”며 “시장님이 직접 TF팀을 구성하고 시민들과 머리를 맞대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3/02/07 [14:12]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9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뉴스후 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 448번길28/대표기자 박상용 010-4284-8763/newswho.net@daum.net/경기북부:의정부시 의정부3동 371-2, 2층/본부장 서규식010-5116-6252/등록번호:경기아 50261 등록일 2011.8.8/ⓒ/발행편집인 장옥희/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서규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