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3.12.02 [06:02] 로그인 회원가입
정치
중앙정치
지방자치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이혜원 의원, “체육회, 민선시대에 오락가락 정체성” 지적
‘道체육회, 민간·공공기관’ 질문에 ‘특수단체’ 답해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3/11/16 [19:44]

▲ 이혜원 의원(국민의힘, 양평2)


[뉴스후=박상용 기자]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혜원 의원(국민의힘, 양평2)이 16일 경기도행정사무감사에서 체육회 차원의 장애인 고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개선 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체육회는 2022년까지 장애인 법정 의무고용률을 달성했지만, 올해 의무고용률 달성을 위해서는 2명의 장애인 직원을 추가 채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체육회의 모호한 정체성을 지적하며 ‘체육회는 민간단체인가, 공공기관인가’라는 질문에 체육회 관계자가 ‘특수단체’라고 말한데 대해 이 의원은 “체육회가 민간단체라고는 하지만, 운영을 위한 보조금 의존도가 높은 상황에서 자체적으로 기관의 정체성을 혼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체육회가 도민의 혈세를 받는 기관인 만큼 이에 따른 근거에 맞게 운영되어야 한다”며 “도민들은 여전히 체육회를 공공기관으로 느끼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퇴직선수들의 일자리 및 진로교육과 함께 비인기종목 선수들을 위해 체육회 차원의 관심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직업 특성상 선수생명이 길지 않은 체육인들의 퇴직 후 일자리나 진로 등을 위한 사업은 찾아볼 수 없다”며 “도민들의 체육 증진을 위한 목적과 함께 체육회 차원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비인기 종목으로 구분되는 리듬체조는 체육회에서 현황 파악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비인기 종목 선수들이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신경써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3/11/16 [19:44]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7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뉴스후 수원시 영통구 영흥숲길 50, 106-701/대표기자 박상용 010-4284-8763/newswho.net@daum.net/등록번호:경기아 50261 등록일 2011.8.8/ⓒ/발행편집인 장옥희/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