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정치경제사회 / 교육행정칼럼&문화 / 생활인터뷰 WHO연예스포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4.02.23 [16:52]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 / 생활
공연전시
여행레저
건강
맛집여기!
가볼만한 곳
개인보호정책
신문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 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으로 수놓은 옷과 손으로 느끼는 전통 무늬, 경기도박물관 두 개의 특별전 동시 개막
경기도박물관 하반기 출토 복식 특별전 《오늘 뭐 입지?》, 무장애 특별전 《구름 물결 꽃 바람》 12월 8일 동시 개막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3/12/07 [15:15]

▲ 《구름 물결 꽃 바람》 포스터


[뉴스후=박상용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이 2023년 12월 8일 특별전 《오늘 뭐 입지?(OOTD: Outfit Of That Day)》와 《구름 물결 꽃 바람(Clouds, Waves, Flowers and the Wishes)》을 동시에 개막한다. 출토 복식 특별전 《오늘 뭐 입지?》는 박물관이 보존 처리와 연구를 거쳐 처음 공개하는 다양한 17세기 우리 옷을 선보인다. 무장애 특별전 《구름 물결 꽃 바람》은 옛사람들이 즐겨 사용하던 무늬에 담긴 의미와 소망을 다양한 감각을 통해 느껴볼 수 있는 전시이다.

출토 복식 특별전 《오늘 뭐 입지?》
우리는 옷을 고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오늘의 옷에는 나의 취향과 기분이 담길 뿐만 아니라 그날 일어난 일과 당시 사회의 유행이 반영된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유행하는 해시태그(#) ‘OOTD(outfit of the day)’의 약자로 오늘의 옷을 의미)’로 사회를 읽어볼 수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특별전 《오늘 뭐 입지?》는 옷을 고르는 행위를 통해 4백 년 전 과거 사람과 지금의 우리 사이를 잇는다. 전시에서는 17세기에 살았던 문신 심연(沈演, 1587-1646)과 부인 전주 이씨(1606-1668), 그리고 그의 할머니 나주 박씨가 공들여 골라 입었던 다채로운 우리 옷들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모두 3부로 구성됐다. 1부 ‘삶을 담은 옷가지’와 2부 ‘겹겹이 품은 이야기’는 각각 17세기 사대부 여성과 남성의 다양한 복식을 차례로 선보인다. 3부 ‘무덤에서 박물관까지’에서는 조선시대 옷을 무덤에서 수습하고 연구를 거쳐 재현과 전시로 이어지는 과정을 소개한다. 전시에서 특히 눈길을 끄는 부분은 심연 무덤에서 출토된 습의(수의)를 확인할 수 있는 2부이다. 심연은 조선시대 경기관찰사 등을 역임했던 문신으로, 그가 입었던 100여 점의 옷이 좋은 상태로 무덤에서 시신과 함께 출토됐다. 심연은 8벌의 옷을 껴입은 상태로 발견됐는데, 전시의 2부에서는 그가 입고 있던 옷을 차례로 살펴볼 수 있게 구성했다.

심연이 입고 있던 관복인 ‘단령’에는 가슴과 등에는 금으로 화려하게 수놓은 비오리 무늬 장식이 있다. 비오리 흉배(관복의 가슴과 등에 두는 장식)는 본래 명나라의 것인데, 조선시대 관료의 옷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심연이 당시 조선의 규정에 따라 기러기 흉배를 하지 않고 비오리를 사용한 것은 명나라 멸망 이후 조선의 흉배 제도가 문란해졌음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평가받는다.

전시에서 공개되는 유물은 모두 경기도박물관이 청송 심씨 사평공파 문중으로부터 기증받은 200여 점의 복식 중 일부이다. 2017년 사평공파 묘역을 정리하는 과정에 경기도박물관의 학예사가 참여하여 복식 등의 유물을 직접 수습했고, 3년여의 보존 처리와 전문가의 연구를 거쳤다. 이번 특별전은 이 유물들을 본격적으로 선보이는 첫 자리이다. 일부 유물은 보존을 위해 올해까지만 전시한 후 교체될 예정이다.

무장애 특별전 《구름 물결 꽃 바람》
함께 선보이는 특별전 《구름 물결 꽃 바람》은 전통 무늬에 담겨 있는 소망을 다룬 전시이다. 우리 문화유산 곳곳에는 옛사람들이 즐겨 사용하던 다양한 무늬가 남아 있다. 각각의 다채로운 무늬에는 선조들의 여러 소망과 염원이 담겨 있다. 전시를 살펴보면 그들이 바랐던 출세와 건강, 장수와 영화가 지금 우리의 소망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

《구름 물결 꽃 바람》은 무장애 전시를 표방한다. 무장애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의 번역어로, 장애인이나 고령자 등 몸이 불편한 사람들이 물리적, 심리적 장벽으로부터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말한다. 《구름 물결 꽃 바람》은 모두가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전시를 목표로 했다. 전시 전반에 걸쳐 촉각 전시물과 수어 해설, 점자 해설판 등을 다채롭게 사용해 눈이 불편하거나 귀가 잘 들리지 않는 사람도 각자의 방식으로 전시를 즐길 수 있다.

전시는 작은 산행을 모티프로 삼아 3부로 구성했다. 1부 ‘산길의 입구: 작은 풀꽃, 큰 소망’에서는 자연을 닮은 다양한 무늬를 시각과 촉각을 통해 만나며, 그 의미를 찾는다. 2부 ‘깊은 산속의 잔치: 요지연도’는 서왕모가 열었던 산속의 잔치를 주제로 한다. 박물관이 소장한 〈요지연도 8폭 병풍〉을 실제 크기로 다시 만들고, 그림 속 무늬들을 촉각 모형으로 구현해 직접 느껴볼 수 있게 전시했다. 자연의 무늬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향기도 체험할 수 있다. 3부 ‘산길의 정상: 너와 나의 바람’은 미디어를 통해 무늬에 담긴 소망을 나누어 보는 자리이다. 촉각의 무늬를 시각으로 구현해 공간을 채우는 체험을 해볼 수 있다.

특별전의 의미를 공유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하루 세 번 전시를 해설하는 도슨트 투어를 운영하며, 시각/발달 장애인 및 고령자를 위한 교육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구름 물결 꽃 바람》은 '2023년 무장애 문화향유 활성화 지원사업' 선정 프로그램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재)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후원을 받아 기획됐다.

경기도박물관 관계자는 두 특별전의 의미에 대해 “낯설게 보이는 옛 유물에 담긴 생각과 마음이 지금의 우리 것과 다르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라며, “다양한 감각과 매체를 통해 많은 사람이 편안하게 즐기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3/12/07 [15:15]  최종편집: ⓒ 뉴스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
배너
많이 본 뉴스
광고
배너
광고
  개인보호정책신문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뉴스후 수원시 영통구 영흥숲길 50, 106-701/대표기자 박상용 010-4284-8763/newswho.net@daum.net/등록번호:경기아 50261 등록일 2011.8.8/ⓒ/발행편집인 장옥희/청소년보호관리 책임자:박상용